본문으로 바로가기

글로벌메뉴



연주회안내

화음쳄버오케스트라 연주회 안내.

화음 프로젝트 Op.81, 82
2009-06-17 2009-06-20 오후8시 / 터키 해외공연/서호미술관 / HIT : 783

bf0031f2cdb3d21f3e419679d3fb360a_1469072

 

 

 

* 포스터 이미지: 홍주혜 'Rose of Sharon', 73x73cm, mixed media (2008)

2009년 6월 17일 (수) 터키 센츄럴 이스탄불 미술관
화음 프로젝트 Op.81

Johann Matthias Sperger (1750-1812)
Sonata for Viola and Double Bass in D major

Ⅰ. Allegro moderato
Ⅱ. Romanze-Poco Adagio
Ⅲ. Finale - Rondo Allegro

Viola. Matthias Buchholz Double Bass. Michinori Bunya

백영은
"The Way of ...." for Viola and Double Bass 화음 프로젝트 Op.81 

Viola. Matthias Buchholz Double Bass. Michinori Bunya

2009_0617-art.jpg
배영환, Pop Song 3-Farewell, My Youth

이 작품은 설치예술 작가 배영환의 “남자의 길”을 토대로 하여 작곡되었다. 
그의 작품은 같은 틀 안에서의 다른 것을 이야기한다. 
이 작품을 토대로 하여 작곡된 “ The Way of..."의 모든 선율과 화음은 
여섯 음으로된 주제와 그 음들 사이의 관계로부터 만들어졌으며 
이는 반복되어 벗어나지 나지 못하는 틀을 상징한다. 
비올라와 더블베이스의 다양한 음색과 여섯 음들의 변형은 
그 틀 안에서의 변화, 새로움에 대한 갈망 등을 노래한다. 
우리는 주어진 틀 안에서 동경의 세계를 향해가는 꿈을 꾸며 길을 간다. 
화음(畵音) 프로젝트 작품번호 81로 위촉된 작품이다.

작곡노트 - 백영은

[공연 팜플렛 보기 - 여기를 클릭하세요]
 


bar01.jpg


2009년 6월 20일 (토) 오후 8시 서호미술관
화음 프로젝트 Op.82

[티켓가격] 전석 선착순 무료초대
[예약문의] 스테이지원 02-780-5054
[주최] 화음프로젝트, 화음쳄버오케스트라
[주관] 스테이지원
[공식파트너] CJ 문화재단
[후원]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울문화재단, 서호미술관

[프로그램]

C. Saint-Saens 
Tarantella for Flute, Clarinet, and Piano Op.6

Flute. 박지은 Clarinet. 채재일 Piano. 이정은

이현주
‘Vine’ for Flute, Clarinet and Cello 화음 프로젝트 Op.82

Flute. 박지은 Clarinet. 채재일 Cello. 이정란

J. Brahms
Trio for Clarinet, Cello, and Piano Op.114

Ⅰ. Allegro, alla breve - poco meno allegro
Ⅱ. Adagio
Ⅲ. Andantino grazioso
Ⅳ. Finale; Allegro

Clarinet. 채재일 Cello. 이정란 Piano. 이정은

2009_0620-art.jpg
홍주혜 'Vines' mixed media 98.5x112x2EA(2008) 중 오른쪽 그림

홍주혜의 작품 ‘Vine'에서 오랜 세월의 흔적으로 미세하게 갈라진 크랙(crack)의 바탕에 놓여있는 넝쿨에는 새순이 돋고 싱싱한 잎 사이에 벌레 먹은 이파리도 보인다. 그러면서도 살아있는 넝쿨이라기보다 시간을 초월한 관념적인 이미지로 느껴진다. 작품에서 비트나 역동성을 찾을 수 없다.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지지 않은 것’과 같이 무중력의 공간 안에 떠있다.

그녀의 작품에 대한 나의 연상은 ‘장식’과 ‘링’, ‘영원성’의 키워드로 요약된다. 그것들은 나의 작품 안에서 부분적 장식음과 장식음들의 성장, 음형과 작품 구조의 ‘원’형태, 패턴의 반복에 의한 첨가적 리듬방식에 의해 표현되고 있다. 

홍주혜의 작품에서 넝쿨은 예수 그리스도의 가시관을 상징한다. 상징을 통해 짧은 삶, 그리고 죽음과 부활의 영속적 힘을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 그것에 더하여 나의 작품 ‘vine'에서는 바흐 칸타타 ‘오 영원이여, 우레와 같은 말씀이여(O Ewigkeit, du Donnerwort)’를 인용하였다.

오 영원이여, 우레와 같은 말씀이여
오 영혼을 꿰뚫으시는 검이시여
끝이 없는 시작이여
영원이여, 시간이 없는 시간이여

작곡노트 - 이현주